[행안부] "세종시대 본격 돌입, 역사적인 첫 회의 개최" > 뉴스&소식

조달청 등록단체
국민안전관리협회-AASP 방문을 환영합니다.
건양사이버대학교


뉴스&소식

HOME > 커뮤니티 > 뉴스&소식

[행안부] "세종시대 본격 돌입, 역사적인 첫 회의 개최"

페이지 정보

국민안전 작성일19-02-25 09:47 조회41회 댓글0건

본문

한 달여간의 이사 일정을 마무리하고 본격 세종시대를 여는 행정안전부가 25일 세종2청사에서 역사적인 세종시 첫 간부회의를 열고 2019년 추진할 주요정책과제를 논의한다.

행안부는 1948년 정부 수립과 함께 내무부․총무처로 출범하여 과거 총독부 건물이었던 중앙청사를 거쳐 1970년 서울청사에 자리하면서 70여 년 동안 서울 광화문을 지켜왔다.

그 후 올해 2월부터 세종에 새 둥지를 틀었고, 서울청사 등에서 근무했던 1,403명의 직원들은 세종2청사(본관)에 우선 입주하고 부족한 공간에 대해서는 인근의 민간건물(별관)로 임시 이전하였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세종시대 제1차 확대간부회의’ 개최를 맞이하여, “이제 희로애락이 깃든 광화문을 뒤로하고, 새로운 역사를 쓰기 위해 세종에 자리 잡았다. 행안부의 세종시 이전은 2012년 국무총리실 이전부터 시작된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에 정점을 찍고, 국토의 균형발전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며, “지방분권의 주무부처인 행정안전부의 세종시 이전은 그 자체로 ‘본격적인 자치분권시대’를 알리는 신호탄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국회와 청와대가 서울에 위치하고 있는 현 상황을 고려할 때 행정의 효율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는 일하는 방식의 혁신이 반드시 수반되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특히, 직원들에게 영상회의, 모바일기기 등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하고, 각종 업무프로세스 개선을 위해 마련한 ‘일하는 방식 편람’을 항상 곁에 둘 것을 주문하였다.

김 장관은 “‘모두가 안전한 국가, 다함께 잘사는 지역’을 만드는 것이 행안부의 시대적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올 한해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101대 주요정책과제를 선정하며, 숫자 ‘101’은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를 충실히 수행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에, 세종시대의 ‘시작’을 뜻하는 숫자 ‘1’을 더한 상징적 의미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됨을 강조하며, “새로운 100년을 맞아 다시금 국가와 국민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달려가자.”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논의될 2019년 주요정책과제는 올해 행안부가 중점 추진하는 과제로, 그 중요도에 따라 실장 또는 국장이 책임관으로 지정된다.

행안부는 장·차관 주재 회의 등을 통해 추진상황을 주기적으로 밀착 관리함은 물론, 과제의 추진성과를 책임관 평가에 반영할 계획이다.

특히 위험시설 안전관리체계 확립,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적극적 지방재정 운영, 국민참여플랫폼 활성화 등 30대 핵심과제에 대해 원칙적으로 실장급(1급)을 책임관으로 지정하고 부처 차원에서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 담당 : 기획재정담당관 홍정우 (044-205-140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협회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국민안전관리협회.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국민안전관리협회-AASP 방문을 환영합니다. 국민안전관리협회 / 사업자번호 : 305-82-83445 / 김상배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신소희
주소 : [02708) 서울특별시 성북구 솔샘로 6길 42 (정릉동372-2) / 대표전화 : 1577-4308 팩스:02-2242-9578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안전관리사자격시험 국민신문고제보 국민안전대상 찾아오시는길 시행공고 신청접수 서류심사 시상식 수상자결정 현장평가